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총 게시물 173건, 최근 0 건
   

107년 후 청년들이 이어 받은 외침, ‘꼬레아 우라!’

글쓴이 : 대한국인 날짜 : 2017-04-04 (화) 15:48 조회 : 620
107년 후 청년들이 이어 받은 외침, ‘꼬레아 우라!’- 안중근 의사 순국 107주년 추모식 열려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7-03-27 19:21:30
  • 수정 2017-03-27 19:45:36


▲ 지난 26일, `안중근 의사 순국 107주년`을 맞아 서울 효창원 내 삼의사 묘역에서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추모식이 열렸다. ⓒ 곽찬


나는 천국에 가서도 또한 마땅히 우리나라의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다. - 안중근 의사 유언 중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싸우다 순국한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추모식이 26일 서울 효창원에서 열렸다. 올해로 안중근 의사 순국 107주년이 되는 날이다. 


효창원 내 이봉창·윤봉길·백정기 의사가 잠든 삼의사 묘역에 안중근 의사 묘소가 마련돼 있지만, 현재까지도 안중근 의사 유해를 찾지 못해 묘소는 비어있는 상태다. 


이날 추모식에는 중·고등학생과 청년들이 많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추모식 전, 학생들은 퀴즈를 풀고 책갈피를 만드는 등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안중근 의사를 더 친숙하게 느껴볼수 있었다. 


▲ 이날 추모식 전에는 학생들과 시민들이 안중근 의사를 더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안중근 의사 관련 퀴즈를 풀고 책갈피를 만드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 곽찬


청년들이 우렁찬 목소리로 안중근의사 유언을 낭독했고 바로 이어진 추모사의 시작은 예원학교 3학년 조예나 양이 열었다. 조 양은 역사는 박제된 과거가 아니라며 “항상 안중근 의사를 기억하고 마음에 새겨 팔짱만 끼고 있는 수많은 청년들의 정신을 일깨우고 독립 운동가들이 원하던 우리나라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다부진 각오를 내보였다. 


이날 추모식에는 원행 월정사 부주지스님, 김병상 몬시뇰을 비롯한 종교계 원로들과 윤경로 한성대 전 총장, 용산구청장을 비롯한 단체장들이 참석해 안중근 의사의 정신을 다시금 되새겼다. 


청년대표로 추모사를 낭독한 성균관대학교 최지훈 씨는 “약100년 전 조국을 위해 헌신한 분들 역시 가장 어두운 그 순간 숭고한 빛을 밝히셨다”면서 “이곳에 모인 여러분, 어둠의 시기에 함께 빛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왼쪽부터 조예나 양, 최지훈 씨,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추모사를 낭독하며, 안중근 정신을 잊지 말 것을 강조했다. ⓒ 곽찬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우리 역사를 제대로 바라보고 지키려는 노력이 우리들의 시대적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봄을 이기는 겨울은 없다면서,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선조들의 희생 속에서 대한민국은 자유와 번영을 누리는 나라로 성장했음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추모사 후에는 배우 황건 씨와 3·26서포터즈 청년들이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고 ‘꼬레아 우라!(대한민국 만세)’를 삼창했던 당시의 일을 재현해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 추모사를 마친 후, 배우 황건 씨와 3·26서포터즈 청년들이 안중근 의사의 의거를 재현해낸 연극으로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곽찬


이날 추모식을 주최한 안중근기념사업회 이사장 함세웅 신부는 5년 전 북한을 방문해 황해도 청계동에 남아있는 안중근 의사 생가를 복원하겠다는 꿈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근혜 정권 4년 동안 민주주의·통일이 짓밟혔다면서, 5월 선거를 통해 새롭게 민주주의 정권을 수립하고 안 의사의 생가를 복원해 그 뜻을 계승하자고 각오를 다졌다. 


박근혜를 끌어냈듯이 미국의 사드 배치만 막으면 한반도 평화통일은 물론, 아시아의 등불이 되고 안중근 의사가 꿈꾸셨던 민주평화를 꼭 이룩할 수 있다.


▲ ⓒ 곽찬


함 신부는 1980년대 중반, 독일의 어머니와 어린이들이 ‘인간 띠’로 미국의 미사일 배치를 막아냈다면서, 우리도 ‘인간 띠’로 오산에 도착한 사드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막아내자고 격려했다. 


한편 중국 다롄에서도 안중근 의사 순국 107주년 추모식이 진행됐으나 국가주도 행사로 열렸던 작년과는 달리, 올해는 사드 여파로 인해 민간행사로 열렸다.